과잉진압 파문 '방패로 내리 찍고' 범국민대회

< 앵커 >

6.10 범국민대회에서 경찰의 과잉진압 파문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시민들에게 방패를 휘두른 전경을 찾아 처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지연 기자입니다.

< 기자 >

그젯밤(10일) 6.10 범국민대회 참가자 가운데 일부가 8시 반부터 경복궁 방향으로 거리 행진을 시도하며 경찰과 대치했습니다.

경찰의 해산작전이 시작된 것은 밤 11시 쯤.

해산명령이 떨어진 뒤 전경이 달아나는 남자를 쫓아가 방패를 휘두릅니다.

이 남자는 머리가 젖혀진 뒤 힘없이 쓰러집니다.

근처 다른 시위 현장에서도 전경이 시민에게 방패를 눕혀 휘두릅니다.

맞은 사람은 앞으로 미끄러지듯 쓰러집니다.

시민들이 인도 방향으로 다급하게 뛰어가는 상황이었습니다.

경찰이 방패 외에
삼단봉을 시위대에게 휘두르는 모습도 포착됐습니다.

[안진걸/참여연대 사회경제국장 : 뒤돌아가는 시민의 뒤를 가격하는 일까지 벌어진 것으로 철저히 진상 규명해 재발하지 않도록 엄중 조치해야 합니다.]

경찰의 방패 내려 찍기는 관련 법률이나 경찰 내부 규정 위반입니다.

경찰은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승철/서울지방경찰청 경비1과장 : 집회의 급박한 상황에서 방패를 봉쇄적으로 사용한 점에 대해서는 조사중에 있으며, 결과에 따라 상응한 조치를 취할 계획입니다.]

경찰은 그젯밤 시위 현장에서 47명을 연행했습니다.

내일
민주노총의 집회와 효순 미선양 7주기 추모행사가 예정돼 있는 가운데 경찰은 집회참가자들의 도심진출을 막겠다는 강경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더보기

댓글, 댓글 1개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karaeff.tistory.com BlogIcon 카르아
    2009.06.12 12:45 신고

    무슨 전쟁인가요...
    뒤에서 찍어내리고, 애초에 저 전경만 처벌하는게 문제가 아니고 출동하기전에 하는 정신교육이 문제가 아닌지? 애꿎은 전경들에게만 모든 문제를 떠안기는 경찰수뇌부는 대체 무슨조직인거야.

러브_러브

세상을 움직이는 에너지-'LOVE' 愛の力で,恋ノチカラ,Uihim l'amour, قدرت عشق,