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위크가 선정한 세계 100대 명저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는 역대 세계 최고의 저서로 러시아 작가 레오 톨스토이의 소설 `전쟁과 평화'를 선정하는 등 주요 언론사와 대형 도서관 등의 추천 도서 목록과 관련 기록 등을 토대로 100대 명저를 뽑아 공개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톨스토이

30일 뉴스위크에 따르면 19세기 나폴레옹의 러시아 침공을 시대 배경으로 전쟁의 참상과 사랑을 그린 소설인 `전쟁과 평화'가 1위에 올랐고 조지 오웰의 `1984년'(2위), 제임스 조이스의 `율리시스'(3위) 등이 뒤를 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지니아울프

10대 명저 내에는 러시아 출신의 작가 블리디미르 나보코프의 `롤리타', 윌리엄 포크너의 `음향과 분노', 랠프 엘리슨의 `보이지 않는 사람', 버지니아 울프의 `등대로', 고대 그리스 작가 호메로스의 `일리아드와 오디세이', 제인 오스틴의 `오만과 편견', 단테의 `신곡' 등이 포함됐다.

제프리 초서의 `캔터베리 이야기', 조너선 스위프트의 `걸리버 여행기', 제롬 데이비드 샐린저의 `호밀밭의 파수꾼', 마거릿 미첼의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스콧 피츠제럴드의 `위대한 개츠비' 등이 11~20위에 들었다.

21∼30위에는 존 스타인벡의 `분노의 포도', 인도 출신의 작가 살만 루시디의 `자정의 아이들', 알렉시스 토크빌의 `미국의 민주주의', 버지니아 울프의 `댈러웨이 부인', 찰스 다윈의 `종의 기원', 장 자크 루소의 `사회 계약론', 칼 마르크스의 `자본론' 등이 뽑혔다.

마키아벨리의 `군주론', 토머스 홉스의 `리바이어던', 조 로널드 루얼 톨키엔의 `반지의 제왕', 플로베르의 `마담 보바리', 존 밀턴의 `실락원', 톨스토이의 `안나 카레리나', 헤밍웨이의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조지 오웰의 `동물 농장', 프로이드의 `꿈의 해석', 존 메이너드 케인즈의 `고용, 이자, 화폐의 일반이론' 등도 100대 명저에 이름을 올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익스피어

셰익스피어는 `햄릿', `리어왕', `오셀로', `소네트' 등 작품 4개가 49~52위에 나란히 오르는 등 가장 많은 작품을 100대 명저에 올렸고 톨스토이와 버지니아 울프, 윌리엄 포크너, 조지 오웰, 헤밍웨이 등은 각각 저서 2권 이상이 100대 명저에 뽑혔다.

더보기

댓글, 댓글 없음

1 2 3 4 5 6 7 8 9 10 ··· 21

러브_러브

세상을 움직이는 에너지-'LOVE' 愛の力で,恋ノチカラ,Uihim l'amour, قدرت عشق,