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3.0으로 이동하라! 모든 것을 바꾸어놓을 새로운 시장의 도래, 필립코틀러
과연 이게 가능 한 걸까 하는 생각이 행간을 지나가는 내내 안구뒤에서 사라지지 않았다.
사실 이 책이 아니더라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관해서는 뉴웨이브기술, 쇼셜네티워크 등으로 대명천지라 불리는 요즘 같은 때가 아닌, 이전부터 회자 되던게 사실이었다.
이 책은 영미판 원 제목이 '마케팅'3.0이었는데, 한국어판에는[마켓3.0]으로 발행 된 것에 대해 저자 '필립코틀러(Philip Kotler)' 책의 말미에 한국어판 출판사에 감사하다는 말을 남길 정도로 마켓3.0이라 일컫는 새로운 시장을 향한 변화 속도 그리고 그것과 함께하는 소비자의 변화는 확고한 듯하다.
누구의 예견인가. 마케팅의 대가 '필립코틀러'의 말이다.


전세계의 걸친 경제위기로, 변화 될 시장 즉, 마켓 3.0은  소비자들의 삶과 더욱 밀접할 수 밖에 없는데, 
급격한 사회적, 경제적, 환경적 혼란 속에서 소비자들은 더욱더 '희망'을 갈망하기 때문에 감성을 충족시키는 마케팅(이제 이런말은 삼척동자도 하는 말이다) 
을 넘어서 '영혼'(삼척동자도 할 수 있는 말이지만, 기업 핵심에 시작해야만 가능한 것. 이 책에서 중요한 화두로 말한다) 을 감동시키는 마케팅을 요구한다고 말한다

1.0의 시장이 제품판매, 2.0의 시장은 고객만족에 목표를 두고 기업을 운영 해야 했던 것에 반해, 3.0의 시장은 '더 나은 세상 만들기'라는 다소 사회적이고 다소 영적인 느낌이 나는 것에 그것을 두어야 한다고 그는 말한다
바로 앞서언급한 뉴웨이브 기술의 도래 때문이다, 
재화를 선택할 수 있는 '선택 과잉시대'와 맞물려 쇼셜네트워크의 확산과 효과에 중요하게 취급되어질 기업미션의 비젼과 가치에 관한 논의가 기존의 소비자간의 일대일 관계가 아닌 '다대다' 그리고 '협력적 네트워크'가 가능한 시대이므로 이윤추구를 위한 전략의 핵심컨셉을 '차별화'(이젠 이런것도 당연한 말이다) 따위가 아니라 '소비가치'에 두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제 뉴웨이브기술로 인해 기업과 국가는 상호연결되고 세계화를 향하게 하는 것에만 그치지 않고, 
소비자끼리 연결하고, 연대하게끔함으로서 기업보다 가공할 힘을 발휘하려고 꿈틀되고 있다.

그러므로, 소비자가 바라보는 기업의 인격은 진정성이라는 DNA로 개발하고, 
그것을 소비자의 소셜네트워크가 직접적으로 느낄 수 있는 브랜드 아이덴티티로 키우라고 말한다.

사실 많은 기업들이 자선활동이나 공익마케팅이라 할 수 있는 단기적인 시도는 많이 하지만, 
이윤창출의 전술로만 활용하는 것이 대부분이며, 이미 고객은 그러한  마케팅이 가식이라는 것을 느끼고, 
심지어 협오하기도 한다는 것이다. 어쩌면 내일이면 하지 않느니 못한 것 아닐까  

기업가치의 핵심에 이윤추구라는 명제, 그것과 아주 대등하게 사회기여라는 것과 함께 해야한다는 것을 
이야기 하는 것이 이책의 핵심이며, 멀지 않은 근 미래 그것이 기업의 흥망을 좌우 한다는 것이다
시장이 성숙해 질 수록 대중은 기업이 이윤만을 만들어내는 엔진이 아니라, 
사회문화적 발전을 이끌어 내는 엔진이 되길 기대하며, 사회적문제 해결에 대한 공헌도에 따라 
기업을 판단하며 소비를 할 것이라는 것이다.
바로 소비의 가치를 본다는 것이다.


이제 앞서나가는 기업들은 사회적 문제를 스스로 가치관과 경영방식에 통합함으로써 트랜드에 부응 할 것이며,
이들이 사회를 변화시키고 3.0시장의 도래를 앞당기며 선도하게된다
사회적비지니스 기업 (Social Business Enterprise)가 더이상 선택이 아닌 시대가 멀지 않았다는 '필립코틀러', 

인간중심으로 시장이 움직이고 동시에 수익을 내는 기업이 가능할까?  
이 책[마케3.0]은 그것에 긍정적인 확신을 제시하며, 
현재의 2.0 시장이라는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기업을 이동하게끔 경고한다. 


저자 필립코틀러가 말하는 마켓3.0의 의미




 


더보기

댓글, 6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www.lovelove.kr BlogIcon 러브_러브 러브_러브
    2010.06.07 17:59 신고

    티비님 트랙백 감사합니다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b4known.tistory.com BlogIcon 대흠
    2010.06.08 22:25 신고

    허접한 포스팅에 좋은 포스팅으로 트랙백 걸어주셔서 감사를 드립니다. 스티븐 코비도, 직관가인 로라데이도 필립코틀러도 진정성이나 온전함(Integrity)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저는 오래 전부터 인간의 배후의 깔린 지식이나 감성에 주목하는 트렌드 이후에 영성에 집중하는 시대가 올것이라, 아니 올 수 밖에 없다고 생각했었습니다. 물론 마켓3.0에서 말하는 영혼이나 영성의 depth는 낮더라고 뿌리는 거기에 닿아 있다고 봅니다.
    저는 영성이라는 아날로그와 첨단 디지털 세계를 융합해보려는 욕심으로 블로그를 시작했으나 알바식 작업으로는 어렵더군요. 언젠가는 뭐가 나올지 아니면 조용히 사라질지 모르겠습니다.^^ 볼거리가 많은 블로그입니다. 시간이 되면 종종 놀러오겠습니다. 파워오브러브.kr ^^

    •  수정/삭제 Favicon of http://www.lovelove.kr BlogIcon 러브_러브 러브_러브
      2010.06.09 11:09 신고

      허접한 포스팅아니었어요! ㅎㅎ 겸손하시네용ㅎㅎ
      마켓3.0 환경 조성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는 뉴웨이브기술,대표적으로 트위터와 스마트 폰으로 인해 책에서 이야기하는 기업의 영혼이나 기업의 진심을 자신있게 노출할 수 있느냐 그렇지 못하냐에 따라 기업의 흥망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싶습니다. 지나친 생각인지 모르겠지만, 기업을 2가지로도 나눌수 있지 않을까요. CEO가 운영하는 트위터를 가지고 있는 기업, 아니면 그렇지 못한 기업말입니다.
      저도 자주 찾아가겠습니다 대흠님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b4known.tistory.com BlogIcon 대흠
    2010.06.09 22:15 신고

    넵! 감사합니다.^^

  •  댓글  수정/삭제 Favicon of http://novision.tistory.com BlogIcon che
    2010.10.02 12:50 신고

    모든 것들은 다 가방 속에 구겨넣고 기업은 3.0으로 가야한다고 생각해요.
    넛지, 좋은 기업에서 위대한 기업으로, 리포지셔닝등 시중에 나오는 모든 책들을 살펴보면 일맥상통한 하나의 관념을 발견할 수 있어요. 그건 이데아이죠.
    그 가치를 제안하는 사람이 되고 싶어서 회사를 그만뒀습니다 ㅎㅎㅎㅎ

1 2 3 4 5 6 7 8 ··· 21

러브_러브

세상을 움직이는 에너지-'LOVE' 愛の力で,恋ノチカラ,Uihim l'amour, قدرت عشق,